HomeSV컨텐츠

EO

입소문으로만 50억이 팔리는 '광고 금지 품목'

오늘 영상의 주인공은 인스팅터스 박진아 대표입니다. 


그는  스스로를 반골이라 생각할 정도로, 당연시되던 관습에 의문을 제기하길 좋아하던 당찬 대학생이었습니다. 그중에서도 성인들에게 무시되던 청소년의 피임권을 공론화시키자는 목표를 갖고, 대학생 친구들과 함께 첫 창업을 시도합니다. 바로 '탐스슈즈'의 비즈니스 모델을 모사한 '부끄럽지 않아요!'라는 콘돔 쇼핑몰이었는데요, 하루에 5개도 팔리지 않는 날이 허다했다고 하죠. 


하지만 그때의 경험은 커다란 깨달음을 줬다고 합니다. 바로, 상품이란 그 자체로 효용을 주지 못하면 안된다는 것이었죠. 영역이 아닌 접근법의 문제였다고 판단한 창업자들은 새로운 브랜드로써 낡은 시장과 맞서기로 결정하는데요, 그 브랜드가 바로 '이브'입니다. 콘돔 시장의 새로운 흐름을 열며 연매출 50억 기업으로 성장한 '이브'의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컨텐츠 정보
컨텐츠 정보
제목 입소문으로만 50억이 팔리는 '광고 금지 품목' 등록일 2021.05.20
카테고리

SV비즈니스

출처 EO
행사명 - 출연진 -
주관사 - 행사일 -
유형 동영상 (11분 14초)
해시태그

#인스티텅스 #이브 #사회적가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