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SV컨텐츠

SK매거진

[SK Live] 얼마 남지 않은 시간, 우리의 선택은? ‘밸런싱 어스’


SK 그룹이 주관하는 국내 최대 Social Value 축제 ‘SOVAC(Social Value Connect)’의 4월 주제는 ‘밸런싱 어스(Balancing Earth)’입니다.
많은 전문가들이 기후 위기의 심각성에 대해 경고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지구를 지켜야 할까요? 환경에 대한 랩을 하는 래퍼 그린그레이가 전문가 5인에게 물었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시간, 우리의 선택은?
밸런싱 어스



최근 빈발하는 기후 재난은 큰 피해를 일으키며 많은 이들의 삶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기후 변화가 단순히 자연재해만을 야기하는 것은 아닙니다. 

2007년부터 2010년까지 발생한 시리아의 가뭄, 이로 인한 흉작이 시리아 내전의 가장 큰 원인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1990년대만 해도 이상 기후로 인한 재난이 닥칠 시기를 2100년 경으로 예상했지만, 기후 위기는 더 빠르게 다가오고 있으며 현재 인류의 턱 밑까지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전 세계의 이산화탄소 중 약 70%는 기업이 배출합니다. 결국, 지구 온난화의 큰 책임이 기업에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기후 위기를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지면서 소비자가 자발적으로 변화하고, 정부 기관의 정책도 바뀌고 있습니다. 자본 시장 또한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어느 기업이 잘 적응하는지 아닌지를 구분해 투자 의사결정에 반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처럼 기업을 둘러싼 소비자와 정책, 금융 시장이 변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은 얼마나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는지 정확히 측정해야 하며, 이를 저감하기 위한 기술 개발도 서둘러야 합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단일 기업이 아닌 모든 기업이 함께 협력하고 노력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기후 변화와 관련한 양대 정책으로 ‘감축 정책(Mitigation Policy)’과 ‘적응 정책(Adaptation Policy)’을 꼽을 수 있습니다. 적응 정책은 기후위기가 도래했을 때 인류가 어떻게 적응해 나갈지, 이에 관련된 인프라를 어떻게 구축할 것인지를 대비하는 정책입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는 적응 정책에 입각해 기후 변화에 대응해나가고 있습니다. 이는 실용주의적 관점에서 기후 변화에 대처하면서 산업계 역량 강화와 경제 성장을 함께 이뤄나가겠다는 전략입니다. 이와 같은 적응 정책이 우리나라의 탄소 중립 정책에도 반드시 포함돼야 할 것입니다. 

컨텐츠 정보
컨텐츠 정보
제목 [SK Live] 얼마 남지 않은 시간, 우리의 선택은? ‘밸런싱 어스’ 등록일 2022.04.27
카테고리

ESG트렌드 | 환경

출처 SK매거진
유형 Article
해시태그

#SOVAC #ESG #기후온도 #탄소중립 #기후변화 #탄소제로 #넷제로 #재생에너지 #전기차 #지구온난화 #기후위기 #밸런싱어스 #1.5도 #지속가능성 #사회적가치 #탄소감축 #지구온도 #탄소배출권 #이형희위원장 #요시셰피 #YossiSheffi #쥬디새뮤얼슨 #JudySamuelson #박호정교수 #유승직교수 #그린그레이 #환경을전하는래퍼 #환경다큐멘터리 #환경 #환경다큐 #그린워싱 #기후이탈 #COP26 #2030NDC #탄소배출권 #온실가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