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SV커뮤니티

NEWS

[SOVAC Weekly ESG News] 2022년 12월 1주

프로필 이미지 임팩트온 (now08**)

2022.12.06 10:45:40 214 읽음


▶UN, 글로벌 플라스틱 조약 논의 시작

▶미 에너지 기업 CEO들, ESG 관심도 대폭 줄었다

▶롤스로이스와 이지젯, 수소로 항공기 엔진 첫 가동 성공



지난 28일 우루과이의 휴양지 푼타 델 에스테(Punta del Este)에서 개최된 유엔(UN) 회담에서, 여러 국가들이 2040년까지 오염을 줄이는 글로벌 플라스틱 조약에 대해 논의하기 시작했다고 로이터가 29일(현지시각) 보도했습니다.


영국 하원에 의하면, 이번 우루과이에서의 회담은 UN환경청의 후원을 받고 있습니다. 이는 UN의 국제협상위원회(International Negotiating Committee, 이하 INC)의 첫 번째 회의입니다. 이 회담은 2024년까지 플라스틱 오염을 종식시키는 방법에 대해 법적 구속력이 있는 합의를 도출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INC 회담을 위해 여러 정부, 시민사회 및 산업 대표단이 우루과이에서 만났습니다. INC 플라스틱 오염 사무국 사무국장인 조티 마투르 필립(Jyoti Mathur-Filipp)는 “이번 회담에서 우리는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수명주기 접근 방식을 구현하는 데 필요한 토대를 마련할 수 있다. 이는 기후변화, 자연 및 생물다양성 손실, 오염 및 폐기물이라는 삼중 지구 위기를 종식시키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수명주기 접근법은 원자재 추출, 생산, 유통 및 폐기와 같은 제품 수명의 모든 단계의 영향을 고려하고, 정부와 소비자 및 기업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살펴보는 것입니다.


28일 여러 국가 대표단은 플라스틱 및 석유화학 산업이 반대하는 접근 방식인 플라스틱 생산 단속 조약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기도 했습니다. 캐나다, 조지아, 영국 등을 포함하는 이른바 ‘하이 앰비션 연합(High Ambition Coalition)’ 의 회원인 유럽연합(EU)은 이 조약에 플라스틱의 전체 수명주기에 대한 구속력 있는 글로벌 의무가 포함되어, 2040년까지 플라스틱 오염을 종식시키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또한 2040년까지 플라스틱 오염을 종식시키는 조약을 요구했지만, 파리 기후 협약과 유사한 구조를 통해 자발적인 국가 행동 계획을 기반으로 하고 구체적으로 플라스틱 생산을 다루지 않았습니다.


로이터의 지난 9월 27일 단독 보도에 의하면, 미국은 여러 G7 국가가 포함된 그룹을 출범하고, 글로벌 플라스틱 오염 조약에 대한 협상을 추진하기 위한 미국 주도 연합을 구성하고자 했습니다. 당시 6개 정부 및 시민사회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의 이러한 움직임은 다른 주요 국가가 선호하는 새로운 보편적 규칙을 제공하기보다 2015년 파리 기후 협약과 유사한 모델에서 조약의 초점을 유지하려 하며, 호주와 일본을 포함한 여러 국가를 초대했다고 알려졌습니다.


미국 주도 연합의 초안 문서에 따르면, 11월 28일~12월 2일 우루과이에서 열릴 예정인 1차 조약 협상 또는 그 이전에 출범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이 연합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스위스, 노르웨이, 우루과이, 호주도 미국 주도의 국가 실행 계획 접근법을 지지했습니다. 그러나 회담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일부 NGO들은 파리 협정식 접근법에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국제 환경법 센터(Center for International Environmental Law)의 회장인 캐롤 모펫(Carroll Moffett)은 “우리는 UN 기후 회담에 30년, 파리 협약에 7년이 걸렸다. 파리 협정은 분명히 이행에 실패했다. 그 모델은 우리가 지겨워해야 하는 모델이다”라고 로이터에 말했습니다.


한편, 영국은 의회 차원에서 플라스틱 오염 문제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나섰습니다. 우루과이 회담이 열리는 날 영국 의회가 공개한 자료에 의하면, 영국 하원의 환경, 식품 및 농촌 문제 위원회(EFRAC)는 지난 달에 플라스틱 폐기물의 주요 문제 등에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우루과이 회담을 대비해 영국 정부가 법적 구속력이 있는 대상을 조약에 포함하도록 추진함으로써, 협상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한다는 것이 보고서 권고사항 중 하나입니다. 이 보고서는 또한 영국에 플라스틱 폐기물의 모든 수출을 금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2023년 초에 하원 위원회의 보고서에 응답할 예정입니다.


http://www.impacton.net/news/articleView.html?idxno=5432






블룸버그통신이 미국 화석연료 회사의 실적 발표에서 환경과 관련된 용어 사용이 지난해 최고치 이후 40% 감소했다고 29일(현지시각) 밝혔습니다. 이는 업계의 ESG에 대한 대중 홍보가 최근 수년 동안 희미해지고 있다는 신호라고 블룸버그는 분석했습니다.


적어도 172개 미국 석유 및 가스 회사가 개최한 분기별 전화 회의에 대한 블룸버그 분석에 따르면, ‘기후변화’ ‘에너지 전환’ ‘넷제로’와 같은 용어가 분석가 및 투자자와의 가장 최근 대화에서 점차 빈도가 낮아지는 추세를 보여줍니다. 이번 분기 화석연료 공급업체의 전화 회의에서 ESG를 암시하는 언어 사용은 지난해 최고 수준에서 40% 이상 감소했습니다. ‘기후변화’ ‘재생에너지’ ‘에너지 전환’ 등의 단어 사용이 모두 감소했습니다.


석유 및 가스 회사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저탄소 미래를 준비하라는 투자자와 환경운동가의 강력한 압력을 받으면서 ESG에 대한 논의가 급증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업계 환경이 달라졌습니다. 올해 화석연료 이익이 치솟았고, 에너지 주식은 S&P 500에서 가장 좋은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또한, 셰일가스 시추업자와 정유업자는 글로벌 에너지 경색을 완화하기 위해 생산량을 늘리라는 미국 백악관의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에너지 기업에 증산하라고 압력을 가하는 이외에도, 12월에 전략 비축유에서 1500만배럴의 원유를 방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고 폴리티코(Politico)가 지난 10월 19일(현지시각) 보도했습니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유가가 배럴당 70달러(약 9만원)로 떨어지면 비축유를 보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 의회에 청정에너지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한 에너지 허용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요청했습니다. 조 맨친(Joe Manchin) 민주당 상원의원은 지난달 자금 조달 법안의 일환으로 이러한 법안을 제안했지만, 양당의 강한 반대에 부딪혀 통과되기 어려웠습니다.


상황이 이렇게 변하자, 에너지 수입 파트너스(Energy Income Partners)의 투자자문인 짐 머치(Jim Murchie)는 “화석연료 회사 경영진은 세계가 화석연료가 필요함을 인정하고 있다는 사실에 기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헤스(Hess Corp.)의 CEO인 존 헤스(John B. Hess)는 최근 블룸버그와의 통화에서 글로벌 정책 입안자들이 “저렴하고 정당하며 안전한 에너지 전환을 위해 석유와 가스에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어느 정도 이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HF 싱클레어(Sinclair Corp.)의 사장 겸 최고 운영 책임자인 티모시 고(Timothy Go)는 이달 초 분석가들과의 전화 회의에서 “에너지 전환이 정말로 장기적인 발전에 가깝다는 것이 입증되고 있다”며 “우리 제품에 대한 수요가 계속 강세를 보일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 공화당이 기후변화와 기타 사회적 문제와 관련된 위험을 평가하는 투자 회사를 계속 공격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loomberg Intelligence) 애널리스트 롭 두 보프(Rob Du Boff)는 “ESG가 사악한 좌파 어젠다의 일부이며, 선거를 앞두고 힘을 얻고 있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많은 기업이 ESG 이니셔티브에 대해 조금 더 무관심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평가했습니다.


약 80억달러(약 10조원)의 에너지 자산을 관리하는 회사인 토터스(Tortoise)의 수석 포트폴리오 관리자인 롭 섬멜(Rob Thummel)에 따르면, 환경 주제에 할애되는 통화 시간이 감소한 것은 업계에서 취한 몇 가지 구체적인 조치에 따른 것이라고 합니다. 섬멜은 “2년 전 대규모 ESG 추진은 석유 및 가스 회사가 에너지 전환에 참여하도록 장려하는 데 꽤 놀라운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했습니다.


http://www.impacton.net/news/articleView.html?idxno=5435






롤스로이스(Rolls-Royce)는 수소로 구동되는 항공기 엔진을 최초로 가동했다고 지난 28일(현지시각) 발표했습니다. 이는 2030년대 중반부터 다양한 항공기에 동력을 공급하고자, 지난 7월 스위스의 저가항공사 이지젯(easyjet)과 함께 발표한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지상 테스트는 영국 MOD 보스콤 다운(MoD Boscombe Down)에 있는 야외 시설에서 롤스로이스 AE 2100-A 지역 항공기 엔진과 EMEC(European Marine Energy center)로부터 녹색 수소를 공급받아 실시됐습니다. 이 녹색 수소는 EMEC에서 풍력과 조력으로 생성됩니다.


롤스로이스의 최고기술책임자(CTO)인 그라치아 비타디니(Grazia Vittadini)는 “이 수소 테스트의 성공은 흥미로운 이정표다. 우리는 7월에 이지젯과 파트너십을 발표했고, 이번 획기적인 성과로 놀라운 출발을 시작했다. 우리는 비행의 미래를 재편하는 데 도움이 될 수소의 제로 탄소 가능성을 발견하기 위해 한계를 뛰어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롤스로이스와 이지젯은 수소가 민간 항공기 엔진에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이번 테스트는 수소가 항공 여행의 탈탄소화에 핵심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기에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지젯의 CEO인 요한 룬드그렌(Johan Lundgren)은 “우리는 수소가 이지젯의 항공기 크기를 포함해 다양한 항공기에 큰 가능성을 제공하기 때문에, 이 획기적인 연구를 계속 지원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는 2050년까지 넷제로라는 과제를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롤스로이스는 일련의 지상 테스트를 분석한 후 굴착 시험으로 넘어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롤스로이스 펄 15(Rolls-Royce Pearl 15) 제트 엔진으로 본격적인 지상 테스트를 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수소를 항공산업에 접목시키려는 노력은 다양하게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비행기 제조사인 에어버스는 수소 추진 기술을 시험하기 위해 프랑스-미국 합작 엔진 제조사인 CFM 인터내셔널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지난 2월, A380 슈퍼점보 시험기 뒤쪽에 최신 엔진을 특별하게 개조한 버전을 장착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항공업계 전문가들은 유럽연합(EU)의 여객기 대부분은 적어도 2050년까지 전통적인 제트 엔진에 의존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수소 엔진으로 전환하려면 공항의 기체와 인프라를 완전히 재설계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롤스로이스와 에어버스의 전 임원이자 SHZ 컨설팅의 CEO인 에릭 슐츠(Eric Schulz)는 지난 7월, “변경해야 할 설계가 너무 많아서 목표에 도달하려면 한 세대(generation) 이상의 항공기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롤스로이스는 수소 엔진과 함께, 단거리 비행에 적합한 전기 엔진과 SAF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미 사용 중인 엔진은 SAF와 기존 연료를 혼합하여 사용할 수 있지만 현재는 소량만 생산되고 있습니다.


한편, 수소 동력 비행기, 탄소 포집 기술을 활용한 방법도 논의되고 있지만, 그 과정은 에너지 집약적이며 아직 대규모로 사용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http://www.impacton.net/news/articleView.html?idxno=5428